2021년 먹튀헌터의 총 보증금 예치금액

당신이 사용하는 토토사이트 인가요?

매국배팅이란? 기분 째지는 배팅

매국배팅

토토스포츠를 즐기다 보면 유저들 사이에서 사용되는 각종 은어를 만나게 됩니다. 은어의 꾸준히 새로 생겨나기 때문에 그 세계가 무궁무진한데요. 같은 취미를 즐기는 실유저들끼리 사용하는 용어인 만큼 스포츠의 재미를 높여주는 요소 중 하나이기도 합니다. 오늘은 그 중에서 매국배팅에 대해서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풍기는 뉘앙스 자체는 그다지 긍정적이지 않는 것 같은데요. 베터들 사이에서 일명 ‘기분이 째지는 배팅’이라는 평을 듣기도 합니다. 물론 정반대로 조롱의 대상이 되기도 하지요. 도대체 무엇이길래 평가가 극과 극으로 나뉘는 걸까요? 이번 포스팅을 통해서 궁금하셨을 만한 부분들을 해결해 드리겠습니다.

매국배팅 무슨 뜻일까?

은어이기는 하지만 단어 자체를 통해 의미를 알아낼 수 있는 편에 속하는 은어입니다. 쉽게 말해 우리나라가 다른 나라와 경기를 할 때 우리 쪽이 아닌 상대 팀에 승부를 거는 경우를 뜻합니다. 스포츠토토 대상경기는 메이저사이트 경기들이기 때문에 국가대표급이라고 볼 수 있는데요. 국내에서 지역별로 경기를 할 때야 팀이 나뉘고 서로 싸운다고 해도 올림픽이나 월드컵 같은 글로벌 경기에서는 한 마음으로 우리나라를 응원하는 게 일반적입니다. 스포츠토토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대한민국 팀이 다른 나라 선수들과 경기를 하게 되면 우리나라 유저들은 응원의 마음으로 우리 쪽 선수들에게 승부를 겁니다. 하지만 반드시 자국팀을 응원해야 한다는 룰은 존재하지 않죠? 어디까지나 개인의 선택인 만큼 상대팀을 선택하는 경우도 은근히 많은 편입니다. 이런 유저들을 보고 매국배팅을 한다고 이야기합니다.

다른 나라와 경기를 할 때는 다소 장난스럽게 사용되는 편이지만 격한 의미로 진심이 가득 담긴 채 사용될 때도 있습니다. 일본과 경기를 하는 경우이죠. 우스갯소리로 한일전은 아이들끼리 하는 가위바위보다 지면 안된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우리나라와 일본의 관계는 복잡미묘합니다. 세계적인 관심이 집중되는 스포츠라면 더더욱 지면 안됩니다. 다른 경기에서 백 번 이겼다 하더라도 일본과의 경기에서 패배하게 되면 비난을 피할 수가 없는 게 현실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용감하게 일본 쪽에 돈을 거는 유저들도 있습니다. 물론 일본 팀의 승리가 압도적으로 점쳐지는 상황도 있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일본이기 때문에 용납할 수 없는 것이지요. 승률과 무관하게 무조건 나라를 파는 행위라고 욕을 먹을 각오를 해야 합니다. 한국 팀이 지면 패배한 분노까지 더해져 돈에 눈이 멀었다고 욕을 먹고, 한국 팀이 이기면 자존심 팔고 돈까지 잃었다며 더 크게 조롱을 당하게 됩니다.

매국배팅 하는 유저들의 심리는?

꾸준히 살펴보다 보면 이런 류로 플레이를 하는 유저들에게서 공통적인 점을 발견할 수가 있는데요. 개인적 이익을 최우선으로 여긴다는 것입니다. 다시 한일전 이야기를 해보자면 한국사람이라면 죽이 되든 밥이 되든 국내팀을 응원해야 한다고 생각하는게 당연합니다. 상식이라고 말해도 무리가 없을 정도이지요. 누가 봐도 일본이 압도적인 상황이더라도 승부는 모르는 거라며 한국 팀을 응원하는게 한국인입니다. 하지만 개인의 이익이 1순위인 사람들이라면 욕 먹을 각오를 하고서라도 일본을 택하는 것이지요. 베팅은 자신의 돈을 어딘가에 투입하는 일입니다. 현명한 소비자라면 마트에서 물건 하나를 살 때도 가격을 지불한 만큼의 이득이 나한테 오는지를 꼼꼼하게 따져봅니다. 힘들게 노력해 번 돈인 만큼 헛되게 사용하지 않기 위해서지요. 따져보고 돈을 투자하는 것은 같지만 국내 팀을 선택하는 쪽은 가격이 더 비싸더라도 국산품을 쓰자는 쪽이고 경쟁팀을 택하는 쪽은 가격경쟁력이 더 있다면 굳이 국산품을 쓸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는 사람들로 볼 수 있습니다.

모든 판단은 개인이 스스로 내리는 것인 만큼 팀 선택을 놓고 비난할 수는 없습니다. 먹튀검증된 사이트를 사용하는것 외에는 정해진 정답은 없습니다. 다만 무슨 일이든 적당한게 좋은 법이지요. 팔은 안으로 굽게 되어 있는 만큼 이왕이면 우리 팀을 응원하는게 심적으로 편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스포츠는 냉정한 승부의 세계이죠. 무작정 응원해주는 것은 오히려 독이 될 수도 있는 만큼 스스로의 기준을 만들어 놓고 게임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한 때는 마냥 욕을 먹던 행동이었다면 요즘에는 분위기가 조금 달라지기도 했는데요. 여러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유머로 소비하는 문화가 자리잡았기 때문인데요. 상대팀에 건 다음에 커뮤니티에 “매국배팅 후기! 수익 실화냐? 이건 안하는게 바보다”라는 글을 남기는 겁니다. 얼핏 보면 자극적인 글로 싸움을 붙이려는 건가 싶기도 하지만 댓글반응을 보면 전혀 투견장이 아닙니다. 맞장구를 치면서 함께 드립을 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은어를 은어로서 가볍게 받아들이고 소비하는 것이지요.

요즘은 인터넷 상에서 ‘밈(Meme)’이라고 불리는 특정 요소들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밈은 인터넷 상에서 유행하는 특정 콘텐츠 요소를 부르는 말입니다. 주로 인터넷 커뮤니티 유저들 사이에서 많이 사용되다가 커뮤니티 밖으로 까지 확산되며 유행하게 되는 경향이 있는데요. 댓글을 달거나 채팅을 할 때 거의 필수적이라고 여겨 지기도 합니다. 대부분의 밈이 초반에는 부정적인 의미로 사용되다가 점점 드립으로 사용하면서 유희적인 성격을 띄게 됩니다. 최근에는 유행하고 있는 밈을 얼마나 알고 있느냐로 트렌드를 잘 알고 있는 사람인지 아닌지 판별하기도 할 정도로 밈의 위상이 높아졌습니다. 일부 인기있는 밈은 양지까지 진출해 매스컴에서 만날 수 있기도 할 정도이지요.

스포츠토토 세계에서 사용하는 은어도 밈의 일종입니다. 그 중에서 진지하게 받아치기 보다는 가볍게 쳐내 버리며 소비하는 은어는 완전하게 밈화 되었다고 볼 수 있습니다. 대형 커뮤니티에서 활동하는 유저들은 정보를 얻기 위해서 사이트를 이용하는 경우도 있지만 다른 유저들의 반응을 보는게 재밌어서 활동을 이어가는 경우도 상당합니다. 일부 베터들의 심리도 유사합니다. 오직 승률만을 놓고 객관적으로 생각한다기 보다는 이런 행위를 한다고 했을 때 돌아올 다른 베터들의 반응이 궁금하고 재밌어서 하게 되는 것이지요.

나라를 팔아먹는 사람들이 있다면 지키려는 사람들도 있는 법입니다. 국가에 대한 애정도가 깊고 충성심이 높은 사람을 보고 우리는 ‘애국자’라고 부릅니다. 스포츠 토토에서도 배당, 승률을 다 떠나서 우리나라 팀이라는 사실 하나만 보고 선택하는 유저들이 있습니다. 이런 유저들의 활동을 보고는 애국베팅이라고 부릅니다. 커뮤니티를 돌아다니다 보면 애국베팅에 대한 글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습니다. 다만 매국이라는 말이 훨씬 더 자극적인 만큼 인터넷 상에서 사람들의 관심도가 더 높고 반응도 활발한 편입니다.

어느 쪽이든 자신이 후회가 없어야 만족스러운 베팅이 될 수 있습니다. 자신만의 기준을 정해서 재미난 토토 생활하시기를 바랍니다. 긴 글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